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4819 0372020052960434819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8092000 1590738098000 related

대통령 타는 '공군1호기', 3003억원에 5년간 임차…내년 11월 운항[김수한의 리썰웨펀]

글자크기

3차 임차사업 추진, 보잉 747-8i 기종 선정

2차 사업의 2배 수준…마하 0.86 가장 빨라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전용기인 '공군1호기'를 탑승하고 있다. 미국 대통령 전용기는 '에어포스원'이라 불린다. 공군1호기는 한국판 에어포스원인 셈이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미국 대통령 전용기는 '에어포스원'으로 불린다. 한국의 '에어포스원' 격인 대통령 전용기 '공군1호기'가 대한항공이 운행하는 보잉 747-8i 기종으로 29일 결정됐다.

국방부는 이날 공군1호기의 3차 임차사업 추진 결과 단독 입찰 참여업체인 대한항공과 보잉 747-8i 기종에 대한 5년(2021∼2026년)간의 임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군1호기에는 대통령의 통치 행위를 보좌하기 위한 각종 장비가 탑재돼 대통령 해외 순방 때 '공중의 청와대' 기능을 한다.

정부는 2010년부터 5년 단위로 전용기 임차 계약을 해왔다. 2010년 1차, 2016년 2차에 이어 이날 3차 임차 계약을 맺은 것이다.

2차 임차 계약은 지난 3월 만료됐지만 내년 10월까지로 계약을 연장했고, 3차 임차 계약에 따른 새 전용기는 내년 11월부터 비행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정부는 대한항공으로부터 여객기 기체와 조종사·정비사·승무원 등을 포괄적으로 임차하게 된다.

지난해 국방부는 '공군1호기' 사업 추진을 위해 3회에 걸쳐 입찰 공고를 냈지만, 잇따라 유찰됐다. 2회 이상 유찰될 경우 수의계약이 가능해 이번에 단독 입찰한 대한항공과 수의계약을 맺었다.

신규 선정된 보잉사의 747-8i 기종은 현존하는 대형 항공기 가운데 가장 빠른 마하 0.86의 순항 속도를 자랑한다. 최대 14시간에 1만4815㎞까지 운항할 수 있다.

현재 대통령 전용기로 쓰고 있는 보잉사의 747-400기종보다 운항거리가 약 2300km 더 길어진 것이다. 동체도 기존보다 더 커졌다.

전용기 1대를 5년간 임차하는 비용은 3003억원이다.

2010년의 1차 임차 비용 1157억원, 2016년 2차 임차 비용 1421억원에 비하면 2배 가량 올랐다.

정부는 이번 '공군1호기' 임차 사업에 3057억원을 배정하고 추진했다.

국방부 측은 임차 비용이 2배 가량 오른 이유에 대해 "신형 항공기 기체 가격이 이전 것보다 훨씬 비싼 데다 물가 상승률 등이 반영돼 임차 비용도 그만큼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 사업 과정에서 항공기 전문가들로부터 가격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며 "대체로 이번 계약 가격에 대해 높지 않다는 게 중론이었다"고 말했다.

유럽 에어버스사의 A380 기종을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도 입찰 참여를 검토했지만, A380 기종은 보잉사의 747-8i보다 가격이 높아 입찰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새로 선정된 747-8i 내부에 대통령 업무실과 침실, 수행원석 등을 새로 구성하는 개조 작업과 외부 도색 작업 등을 할 예정이다.

비행 중 언제든 통신을 주고받을 수 있는 보안통신장비와 미사일 등 무장체계도 탑재될 예정이다.

개조 작업에는 앞으로 약 17개월이 걸릴 예정이며, 항공기 기체 반입 후 국내 감항인증 절차 2개월 등 총 19개월의 준비 작업을 거쳐 내년 11월 1일부터 정상 운항한다.

대통령 전용기를 구매하는 방안은 향후 검토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국가의 위상을 고려할 때 앞으로 대통령 전용기를 구매하는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구매에는 현실적 제약이 따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국가에서는 대통령 전용기로 2대를 사서 쓰고 있다. 가까운 거리를 갈 때는 작은 비행기, 먼 거리를 갈 때는 큰 비행기를 타는 방식"이라며 "우리도 앞으로는 이런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