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4187 1112020052960434187 01 01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6625000 1590736640000 related

“윤 당선자, 끝이라 생각하겠지만···이제 시작” 통합당의 일갈

글자크기

“구구절절 얘기했지만···속 시원한 해명 없었다, 사퇴해야”

“고개 숙였지만 태도 당당, 죄송하다 했지만 반성 없었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29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기자회견을 통해 각종 의혹을 사실상 전면 부인하자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회견이었다”고 비난하며 30일부터 맡게 될 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혹시나’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라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온 나라가 들끓는 동안에도 침묵으로 일관했던 윤 당선자이기에,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을 보일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며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라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