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3195 1092020052960433195 01 0101001 6.1.12-RELEASE 109 KBS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734733000 1590734742000 related

윤미향 “국민께 심려 사죄”…의혹은 조목조목 부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내일이면 21대 국회의원으로서 임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에 앞서 논란을 정면 돌파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윤미향 당선인은 우선, 믿고 맡겨 주신 모든 분들에게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는 사과로 기자회견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기자회견은 윤 당선인이 대표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한 해명으로 진행됐습니다.

■ "기부금 전용 주장, 사실 아니다"

윤미향 당선인은 그동안 전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세 차례 모금을 진행했으며, 이를 피해자들에게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정대협과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역사적 사실 인정, 공식 사죄,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며 활동해 왔다고, 윤 당선인은 소개했습니다.

할머니들에 대한 생활비 지원 등 복지사업은 관련법 제정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수행하고 있다면서, 성금을 왜 전부 할머니에게 지원하지 않았느냐는 일부의 비난은 정대협과 정의연 운동의 지향을 살피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윤 당선인은 지적했습니다.

■ "개인 계좌 4개로 9건 모금..잘못된 일"

윤미향 당선인은 과거 정대협(정의연의 전신) 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명의 계좌 4개로 모금이 이뤄진 사업은 총 9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자신의 계좌로 모금을 했는데, 이제 보니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최초 모금은 2012년 전시 성폭력 피해자 지원을 위한 ‘나비 기금’이었다고 소개했습니다.

당시 일시적인 후원금이나 개인 명의 계좌가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그래서 자신도 크게 문제의식이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나름대로 정산을 해 사용했지만, 최근 계좌이체내역을 보면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면서,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고 밝혔습니다.

총 9건의 모금을 통해 2억 8천만 원이 모였고, 모금 목적에 사용된 돈이 2억 3천만 원, 나머지 5천만 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안성 쉼터 거래에서 부당 이득 취한 것 없어"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하고, 팔 때는 싸게 팔아서, 이면 거래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안성의 힐링센터에 대해서도, 윤 당선인은 해명을 시도했습니다.

당시 해당 주택이 신축건물인 점, 조경이나 건물 구조가 힐링센터 목적과 부합했던 점, 교통이 편리하였던 점을 평가해 매입을 결정했다고, 윤 당선인은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힐링센터 매입과 매각 과정에서 어떤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힐링센터 거래 뒤 거래를 중개한 민주당 이규민 당선인과 베트남 '나비 기행'에 참여한 일에 대해서는 힐링센터 거래와 전혀 관련이 없고, 당시에 참가자 전원이 개인 경비를 부담했다고 말했습니다.

윤미향 당선인은 남편의 신문사가 정의연의 일감을 수주해 부당한 이익을 챙겼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소식지 발간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남편이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이 최저금액을 제시해 일을 맡겼을 뿐, 이득을 취한 일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의연의 돈이 흘러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딸의 유학자금은 대부분 남편의 형사보상금과 손해배상금에서 충당됐고, 과거 5차례의 주택 매매도 예금과 남편 돈, 가족들에게서 빌린 돈으로 해결했다고, 윤 당선인은 설명했습니다.

■ "류경식당 종업원 월북 권유 안 해"

윤미향 당선인은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에게 월북을 권유하거나 동조했다는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탈북 종업원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만남을 제안했고, 실제 만남에서는 평양이 고향이라는 공통점이 있는 길원옥 할머니와 탈북 종업원들이 이야기를 나누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잘못 있으면 상응하는 책임 질 것"

윤미향 당선인은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다면서, 잘못이 있으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정대협과 정의연이 이룬 성과와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폄훼와 왜곡은 멈춰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특히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정당했다는 주장이 다시 새어나온다고 비판하면서, 다시는 그런 굴욕의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의정활동을 통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세흠 기자 (hm2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