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2558 0972020052960432558 05 0507001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1794000 1590733689000

故 최동원 모친, 거액 사기 피해…피고소인 불구속 기소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최동원 /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고 최동원 선수 어머니 김정자 여사의 '거액 사기 피해 사건'이 마무리됐다.

28일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김 여사를 상대로 거액 사기를 저지른 피고소인 J씨를 사기죄와 컴퓨터 등 사용 사기죄로 불구속 기소했다.

2017년 4월 김 여사에게 자신을 '대학교수'라며 소개한 J씨는 "앞으로 어머니처럼 모시겠다"며 다가와 친분을 쌓은 뒤 계획적인 사기 행각을 벌였다.

김 여사에게 "새 아파트 분양 신청에 당첨되셨다. 계약금 중도금을 내야 한다"고 속여 900만 원을 편취하고, 자신의 지인에게 1억 원을 빌려주면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꾀어 김 여사에게 대출금 1억 원을 받도록 해 이를 김 여사 몰래 만든 증권사 계좌와 자신 명의의 계좌로 송금해 개인 용도로 썼다.

이 외에도 J씨는 수시로 김 여사 통장에서 몰래 돈을 빼가는 등 지속적인 금융 사기 행각을 벌여왔다.

김 여사는 이 사실을 알고서 2018년 10월 부산 남부경찰서에 J씨를 사기죄로 고소했다. 2019년 4월 경찰이 J씨 사건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면서 J씨의 사기 행각이 만천하에 드러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검찰은 무슨 영문인지 이 사건을 처분하지 않고, 1년이 넘도록 방치했다.

최동원기념사업회에 따르면 검찰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서 김 여사는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가뜩이나 피고소인으로부터 여러 압력을 받으면서 건강마저 나빠졌다.

사업회는 "최근 언론 보도로 이 사건이 알려지고, 국회의원과 인권 변호사 등이 김 여사를 돕겠다고 나서기 전까지 김 여사는 아들의 명예에 흠집이 날까 싶어 어디에도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한 채 혼자서 끙끙 앓기만 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지금은 여러 곳에서 김 여사를 도우면서 김 여사의 건강이 회복하고 있다. 1년 넘게 지체했던 사건도 지난 27일 검찰이 피고소인 J씨를 불구속 기소하면서 해결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김 여사를 상대로 한 사기 사건은 비단 김 여사 개인의 피해로 국한할 일이 아니다. 홀로 사는 노인을 상대로 한 사기 사건은 해마다 수십 건 이상 발생하지만, 사건 피해자 대부분이 고령이고, 법 조력의 사각지대에 있는 까닭에 제대로 된 피해 보상은 고사하고, 오히려 피해자가 피해를 떠안는 게 다반사다.

사업회는 "김 여사 사건이 홀로 사는 노인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사기 사건이 근절되는 중요한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