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2323 0512020052960432323 02 0201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3198000 1590733205000 related

윤미향 '개인계좌·집5채·딸유학' 유용의혹에 "사익 챙긴거 없다"

글자크기

"개인계좌 모금, 목적 맞게 사용 차액 단체계좌로 전달"

딸 유학비, 주택 구입 등도 "단체 자금 유용 전혀 없었다"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자신이 몸담았던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정의연과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의연의 전신)에서 활동하면서 개인적으로 기금을 유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의 폭로 이후 정의연이 회계를 부실하게 작성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윤 당선인을 비롯해 정의연 관계자들이 기금을 유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윤 당선인의 경우 Δ개인 계좌를 이용해 단체 활동을 위한 기부금을 받은 점 Δ딸 유학비·주택구입비의 출처가 모호한 점 Δ정의연이 안성에 위치한 '힐링센터'를 구입하면서 윤 당선인의 지인의 소개로 고가로 매입 점 등의 이유로 기부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런 의혹이 확대되자 보수성향의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윤 당선인에 대한 고발이 줄을 잇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은 먼저 정의연, 정대협 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개인 계좌로 모금해위를 한 것에 대해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개인 계좌로 모금을 했다"라며 "이제 보니 제 개인 명의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사과했다.

윤 당선인은 그동안 4개의 개인 계좌로 9차례 모금을 했으며 들어온 돈은 모두 2억8000만원이며 이중 2억3000만원은 모금 목적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5000여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당선인은 "제 개인 계좌를 통하여 모금했다고 해서 계좌에 들어온 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당선인은 자신과 배우자가 지난 1992년부터 주택 5채를 구입하며 전부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드러나 정의연·정대협의 기부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는 것에 대해 "그런 일은 단연코 없었다"며 부인했다.

윤 당선인은 그동안 5채의 건물을 구입하게 된 경위를 설명하면서 구입 자금은 저축, 가족으로부터 빌린 돈 등으로 마련됐다고 밝혔다.

특히 윤 당선인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를 경매 취득한 시점이 2012년인데 자신의 개인계좌가 정대협의 계좌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라며 주택 취득과 정대협 활동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를 2012년 경매로 구입했던 비용을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판 자금을 통해 마련했다고 밝혔으나 앞전 아파트를 판 시점이 새로 아파트를 구입한 시점보다 8개월 늦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을 확산시켰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자신의 기억에 오류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가족들에게 빌린 돈으로 2012년 아파트를 구입하고 2013년 기존의 아파트를 매각해 남은 돈으로 빌린 돈을 변제했다고 해명했다.

윤 당선인은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딸의 유학 비용을 정대협에 자금에서 유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기자회견 이전에 설명했던 것과 같이 "대부분 남편의 형사 보상금 및 손해배상금에서 충당됐다"며 "그 외 부족한 비용은 제 돈과 가족들 돈으로 충당했다"고 설명했다.

또 윤 당선인은 자신의 배우자가 대표로 있는 '수원시민신문'이 정의연의 일감을 수주했던 것과 관련해 "수원시민신문 비롯해 4개 업체의 견적을 확인하고 당시 최저금액을 제시한 수원시민신문에 소식지 디자인과 편집, 인쇄를 맡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더불어 윤 당선인은 정의연이 운영하는 안성 '힐링센터'의 구입 과정에서 고가 매입으로 지인에게 이익을 줬다는 비판에 대해도 힐링센터의 매입과 매각은 '당시 형성된 시세에 따라 이뤄졌다'라며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potgu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