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2088 0512020052960432088 03 0305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2834000 1590732842000 related

김지형 삼성 준법위원장 "김용희씨 합의 애쓴분들께 감사"

글자크기

해고노동자 김용희씨, 29일 삼성과 합의 후 농성 해제

뉴스1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서울 강남역에서 300일 넘게 고공농성을 벌였던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61)가 29일 전격적으로 삼성과 복직에 합의 한 데 대해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은 "애쓰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삼성 준법위원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김씨와 삼성이 합의했다는 소식을 들은 뒤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합의 과정에 직접 관여하신 분들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합의 성사를 위해 애쓰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했다.

삼성해고노동자고공농성 공동대책위(공대위)에 따르면 삼성과 김씨는 전날 오후 늦게 명예복직과 개인적 보상 등에 대한 합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김씨는 이날 오후 6시에 땅을 밟고 강남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는 공대위 대표인 임미리 고려대 교수도 참가한다.

경남 지역 삼성 노조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해고된 김씨는 지난해 6월10일부터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인 강남역 사거리 통신 철탑 위에서 고공농성을 진행했다.

뉴스1

서울 강남역에서 고공농성을 진행했던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61)의 모습/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o21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