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1782 0102020052960431782 05 0507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2073000 1590732378000

너만큼은 이겨야… 벼랑 끝에 선 한화·SK 단두대매치

글자크기
서울신문

염경엽 SK 감독과 한용덕 한화 감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프로야구에서 시즌 초반 약체로 전락한 한화와 SK가 단두대 매치를 펼친다. 서로의 승리제물이 되면 더 나락으로 추락할 수 있어 양보할 수 없는 한판이 될 전망이다.

한화와 SK는 29일부터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주말 3연전을 치른다. 개막 시리즈에 이어 두 번째 3연전이다. 지난 맞대결에선 한화가 2승 1패로 앞섰다.

첫 경기 선발은 두 팀에서 가장 잘 던지는 국내 선발진이 출격한다. 한화는 이번 시즌 환골탈태해 4게임에서 24이닝 평균자책점(ERA) 2.25로 맹활약중인 김민우가, SK는 불펜에서 선발로 성공적인 전환을 한 3경기 19이닝 ERA 2.84의 성적을 남긴 김태훈이 출전한다. 두 선수 모두 팀 성적 부진에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두 팀 모두 부진 탈출이 시급하다. 한화는 벌써 5연패에 빠졌다. SK는 전날 승리를 거두긴 했지만 이번 시즌 고작 4승밖에 거두지 못했을 정도로 부진의 골이 깊다. 시즌 초반부터 당한 10연패의 타격이 컸다.

팀의 각종 기록들을 살펴보면 팀성적은 예고된 상황이다. 한화는 팀타율 0.247(8위), SK는 0.234(10위)로 두 팀 모두 방망이가 침묵하고 있다. 팀홈런은 나란히 13개로 최하위. OPS도 한화 0.658(9위), SK 0.644(10위)로 경기의 승부를 뒤집을 여력조차 남아있지 않은 상태다.

꼴찌팀의 단두대 매치는 한 팀이 절대 약체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상위권 매치업 못지 않게 큰 관심을 끈다. 특히 서로에게 만큼은 질 수 없다는 치열한 자존심 대결이 오히려 명승부를 연출하기도 한다. 지난해에도 롯데와 꼴찌 단두대 매치를 펼쳤던 한화, 지난 시즌 가장 오랜 기간 1위를 한 팀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추락한 SK의 양보할 수 없는 맞대결에선 승자가 누가될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