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0816 1112020052960430816 03 0304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0813000 1590731749000 related

4월 반도체 -15.6%·車 -13.4%...‘제조업 생산 쇼크’

글자크기

2008년 금융위기 후 생산 감소폭 최대

제조업 가동률도 68.6%...11년만에 최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이 부진해지면서 지난달 제조업 생산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많이 감소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4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2.5% 줄어들며 4개월 연속 감소했다. 광공업 생산이 6.0% 줄었는데 이는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2월(10.5%) 이후 11년 4개월 만에 최대 감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제조업 생산이 6.4% 줄어든 영향이 컸다. 이 역시 2008년 12월(-10.7%) 이후 최대 감소다. 주력 수출품목인 반도체(-15.6%)가 2008년 12월(-16.9%) 이후 최대 폭 감소했다. 전자부품(-14.3%)과 자동차(-13.4%)도 부진이 심했다.

광공업 출하는 6.6% 줄었다. 제조업 출하가 7.2% 감소한 영향이다. 제조업 출하는 2008년 12월(-7.5%) 이후 11년 4개월 만에 가장 많이 줄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8.6%로 5.7%포인트 하락해 2009년 2월(66.8%) 이후 11년 2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낙폭은 2008년 12월(7.2%포인트) 이후 최대다. 반도체와 자동차 생산 부진 영향이 컸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서비스업에서 시작된 위기가 제조업에도 본격적으로 확산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0.5% 증가했다. 2월(-3.5%)과 3월(-4.4%)의 감소에서 석 달 만에 반등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영향이다.

숙박·음식점업(12.7%)이 두자릿수 반등을 기록했다. 정보통신(2.9%)과 교육(2.8%)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운수·창고업(-2.9%), 금융보험업(-0.5%), 도·소매업(-0.2%) 등은 감소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통계동향심의관은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며 그간 위축된 서비스업과 소매판매가 일부 반등했지만, 아직 그 수준이 높지는 않다”며 “서비스업은 2016년, 소매판매는 2018년 정도의 수준”이라고 말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