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0663 0362020052960430663 02 02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0620000 1590730944000 related

[속보] 윤미향 “주택 매입시 횡령? 단연코 없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주택 구입 관련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을 유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그런 일은 단연코 없다”며 “저와 저희 가족의 주택 매입은 어떤 경우에도 정대협 활동과 무관하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남편 계좌의 과거 현금 흐름을 다시 한번 세세히 살펴봤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개인계좌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이라며 부동산 거래는 주로 2012년이기 때문에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주장은 전혀 맞지 않는다”는 취지로 해명에 나섰다.

윤 당선인은 윤 당선인 부부의 세 차례 부동산 거래 내역부터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1993년 전세자금 1,500만원으로 신혼살림을 시작했고 1994~97년까지 친정 부모가 살던 교회 사택에 무상으로 살며 모은 돈으로 1995년 명진아트빌라를 4,500만원에 취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99년 저축과 친정의 도움으로 한국아파트를 7,900만원에 구입했고, 명진아트빌라는 2002년 3,950만원에 매각했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이후 남편의 수술로 현재 거주 중인 수원 금곡엘지아파트를 경매로 구매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칠보산이 가까워 마음에 들었으나 시세가 너무 비싸 경매를 알아보기 시작했다”라며 “지금 아파트는 2012년 2억6,000만원에 취득했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주택을 전액 현금으로 구매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경매 과정은 모르고, 남편이 진행했다”라며 “예금과 남편 돈, 가족들로부터 빌린 돈으로 해결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아버지 윤모씨 소유 아파트에 대해선 “아버지가 22년간 교회 사찰집사로 근무ㆍ교회사택에 거주하며 주택비용을 아껴 알뜰히 저축했고, 퇴직금을 한꺼번에 받아 현재 거주하는 아파트를 4,700만원에 매입했다”고 강조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