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9686 0352020052960429686 01 0104001 6.1.12-RELEASE 35 한겨레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729261000 1590773704000 related

윤미향 “후원금 개인적으로 유용한 적 없다” 사퇴론 일축

글자크기
29일 오후 2시 국회 기자회견

“더 섬세하게 공감하지 못한 점 성찰…자금 횡령은 단연코 없었다”

사퇴론 일축 “국민 납득할 때까지 소명·책임있는 의정활동 할 것”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기억연대 자금유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계좌로 모금한 돈을 개인적으로 쓰지 않았다“며 ‘주택구매, 딸 유학 등에 공금을 썼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다만 계좌내역 등 증빙자료는 제시하지 않았다. 윤 당선자는 “국민이 납득할 때까지 소명하고 책임 있게 일하겠다”며 사퇴론도 일축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 9건 사업 모금을 통해 개인 계좌에 약 2억8000만원이 모였고, 이중 모금 목적에 맞게 사용된 돈은 약 2억3000만원”이라며 “나머지 약 5000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윤 당선자는 “계좌이체를 하면서 적요란에 이체 이유를 거의 모두 부기해놓았고, 각 거래내용의 성격을 파악할 수 있는 상태“라면서도 “개인 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은 잘못된 판단이었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주택구매 대금 출처에 관해선 ‘개인저축과 가족들의 도움’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자는 “개인계좌와 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이라며 “아파트 경매 취득은 2012년에 있었던 일이다.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주장은 전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성힐링센터 고가매입 의혹에 대해선 “당시 9억원에 매물로 나와 있었다. ‘좋은 일 한다’면서 최종적으로 매매가격을 7억5000만원으로 조정해줬다”고 해명했다. 오히려 깎아서 구입했다는 뜻이다. 4억2000만원에 매각한 과정에 대해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2015년 12월 ‘사업중단 및 사업비 잔액반환, 힐링센터 매각’을 요청해 매물로 내놓았다”며 “오랫동안 매수 희망자가 없어 시간이 흐르면서 건물가치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들에게 모금한 돈을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윤 당선자는 “1992년 운동의 시작 단계에서 피해자들의 생활이 너무나 힘들어 보여 국민 모금을 한 차례 진행했고, 그 모금액은 당시 신고한 피해자들에게 균등하게 250만원씩 나눠드렸다”라며 “두 번째는 일본 정부가 아시아 여성평화국민기금을 조성해 피해자들에게 위로금을 지급한다고 할 때, 시민 모금에 더해 한국 정부가 아시아여성국민기금에 상응하는 지원금 약 4300만원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 번째, 2015 한일합의를 무효로 하고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국민 모금을 진행했고, 10억엔을 거부하는 할머니들에게 모금액 1억원씩을 전달했다”며 “할머니들에 대한 생활비 지원 등 복지사업의 경우 이미 30여년 전부터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자는 기자회견에서 개인계좌 거래 내역 등 증빙자료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그는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말씀드릴 순 없다”며 “검찰에서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김원철 황금비 기자 wonchul@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