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9417 0562020052960429417 03 0306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8813000 1590728870000 related

강남권 절세용 급매물 거래… 서울 아파트값 9주만에 상승

글자크기
지난 3월부터 하락세가 이어졌던 서울 아파트값이 9주만에 상승 전환됐다. 절세 차원의 급매물이 거래되면서 강남권 일부 단지를 중심으로 회복 조짐이 감지되는 분위기다.

특히 강남은 하락폭이 둔화됐고 서초는 보합세가 이어졌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레이크팰리스, 잠실엘스 등이 호가가 오르면서 상승 반전됐다. 하지만 급매물이 소화된 이후 호가가 오르면서 추격 매수세는 잠잠한 상태다.

세계일보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뉴스1


2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1주일 전에 비해 0.01% 상승했고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1%, 0.02% 올라 상승 전환됐다. 이밖에 경기ㆍ인천이 0.05% 올랐고 신도시는 0.01% 상승했다.

서울은 강남권 중심으로 절세용으로 출시된 급매물이 거래되면서 강남이 지난주(-0.06) 보다는 낙폭이 줄었고 강동(+0.02%), 송파(+0.02%), 서초(0.00%)는 상승 전환되거나 보합세를 나타냈다.

하락한 지역은 강남(-0.03%), 광진(-0.02%) 두 곳이다.

신도시는 △중동(0.04%) △일산(0.02%) △산본(0.02%) △분당(0.01%) △평촌(0.01%) △위례(0.01%)가 올랐고 이외 신도시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비교적 안정세가 유지되고 있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02% 상승했고, 경기ㆍ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3%, 0.02% 올랐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