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7026 0512020052960427026 05 0501001 6.1.12-RELEASE 51 뉴스1 34519896 false true true false 1590720959000 1590720963000

실바 vs 맥그리거, 'UFC 슈퍼파이트' 성사되나…SNS로 일단 합의

글자크기

실바 수술 공백으로 실제 대결은 시간 걸릴 듯

뉴스1

앤더슨 실바가 맥그리거에게 맞대결을 제안해 수락받았다. (앤더슨 실바 SNS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UFC 대표 스타' 앤더슨 실바(45·브라질)와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의 '슈퍼파이트'가 성사될 전망이다.

29일(한국시간) 실바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맥그리거에게 대결을 제안, 수락한다는 답을 받았다. 즉, 두 사람의 슈퍼파이트가 성사된 것이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들도 이 소식을 전했다.

실바가 먼저 "코너와 내가 맞붙는다면 스포츠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제안했고 맥그리거는 "(대결에) 응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실바는 "맥그리거를 상대로 내 기술을 쓸 수 있다면 그것은 환상적인 일"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맥그리거도 "어떤 체급에서든 싸울 것"이라고 투지를 불태웠다.

다만 두 사람의 맞대결이 당장 실현되기는 힘들 전망이다. 실바가 이달 초 무릎 수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바는 지난해 5월 오른쪽 무릎을 다쳤는데 재활로 버티다 최근 수술을 결정했다.

회복에 시간이 필요하기에 실제 실바와 맥그리거 대결은 한참 뒤에나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전 미들급 챔피언 실바는 UFC 역사상 최장기간 타이틀 방어(10차)에 성공한 살아있는 레전드로 종합격투기 45전 34승10패를 기록하고 있다. 적잖은 나이가 말해주듯 현재는 전성기에서 내려온 상태지만 여전한 스타성과 파괴력을 갖추고 있다.

전 UFC 페더급, 라이트급 챔피언이자 악동 이미지로 더 유명한 맥그리거는 22승4패를 기록중이다. 주로 페더급에서 뛰었기에 훨씬 미들급의 실바와는 차이가 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