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6800 0602020052960426800 02 0213001 6.1.1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0720420000 1590721285000 related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전일比 20명 늘어난 846명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29일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20명 늘어난 84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20명은 ▲KB생명보험 관련 6명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 관련 4명 ▲이태원 클럽·구리시 집단감염·영등포 학원 관련 각 2명 ▲기타 3명 ▲해외접촉 관련 1명이었다.

서울 지역에서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한 확진자는 전날과 비교해 4명 늘어난 19명이었다. 센터에서 근무한 3명, 가족 1명이 이날 신규 확진자로 추가됐다. 현재 서울시와 인천시, 경기도 선별진료소를 통해 3654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나백주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현재 시에서는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해 689건의 검사를 실시해 양성 19명, 음성 457명이 나왔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타 시·도와 협력해 전수검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추가 접촉자 파악과 역학조사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중구 TM보험대리점에서 근무하는 텔레마케터 1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27일 직원 1명, 28일 직원 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KB생명보험 관련 확진자는 전일 대비 6명 늘어난 8명으로 조사됐다. 시는 현재 최초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며 접촉자 117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등포 소재 보습학원에서는 인천시 거주자인 강사가 최초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28일 수강생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접촉자 포함 20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는데 15명이 음성, 2명이 양성이 나왔고 나머지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구리시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는 갈매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일가족 6명, 그와 연관된 지인 2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이 가운데 서울시 확진자는 5명이며 신규 환자 2명은 가족과 접촉한 교인 1명, 가족이 근무하는 직장의 동료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접촉자 281명 중 2명이 양성, 205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133명으로, 클럽에서 감염된 사람 67명, 가족·지인·동료 등 접촉자는 66명으로 나타났다. 클럽 방문자·접촉자 4만2036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중 인천시 거주자에서 감염이 확산된 성동구 일루오리와 관련해 서울 지역 확진자는 23명으로, 전일 대비 2명 늘었다. 금호7080 종사자 1명과 같은날 금호7080을 방문해 26일 확진판정을 받은 남성의 직장동료 1명 등 총 2명이다. 시는 668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며 추가 접촉자를 조사할 예정이다.

나백주 방역통제관은 "정부 방침에 따라 6월 14일까지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등 수도권에서 방역관리가 강화된다"며 "다시 한번 거리두기에 대한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