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5424 0242020052960425424 05 0506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18170000 1590718185000

손흥민, AFC '가장 위대한 아시아 EPL 선수' 1위...2위 박지성

글자크기
이데일리

‘슈퍼소니’ 손흥민(28·토트넘)이 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아시아의 가장 위대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AFC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된 투표 결과. 사진=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슈퍼소니’ 손흥민(28·토트넘)이 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아시아의 가장 위대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AFC는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홈페이지에서 EPL에서 활약한 아시아 선수 11명 가운데 가장 위대한 선수를 뽑는 투표를 진행했다. 29일 발표된 최종 집계 결과 손흥민은 총 2만8586표 중 33%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 박지성(32%)을 1% 차로 근소하게 앞섰다.

AFC 홈페이지는 “손흥민은 독일에서 인상적인 5년을 보내 이미 뜨거운 기대주였다”며 “2015년 잉글랜드 진출 이후에는 훌륭히 새로운 레벨로 올라 현재 유럽에서 아시아 선수를 대표하는 주인공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네 시즌 동안 모든 대회에서 75골을 뽑아내며 세계적인 스타로 명성을 얻었다”며 “토트넘이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극찬했다.

박지성에 대해서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AFC는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여러 차례 우승에 힘을 보탰던 사실을 언급하며 “트로피 획득으로 보면 잉글랜드에서 가장 성공한 아시아 선수”라고 소개했다.

손흥민과 박지성에 이어 볼턴, 위건에서 활약했던 오만 출신 골키퍼 알리 알 합시(웨스트 브로미치)가 득표율 26%로 3위에 올랐다. 스완지시티와 선덜랜드, 뉴캐슬을 거쳐 현재 스페인에서 활약 중인 기성용(마요르카)은 1% 지지를 받았다.

이번 투표에는 손흥민, 박지성, 기성용, 알 합시 외에도 일본의 오카자키 신지, 요시다 마야, 호주의 팀 케이힐, 마크 슈워처 등이 후보에 올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