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2312 0092020052960422312 04 04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13787000 1590713803000

미네소타 주지사, '흑인 사망' 분노시위 확산에 주방위군 투입

글자크기

성난 시위대 경찰서에 돌맹이 투척

28일에도 대규모 시위 예정…월즈 주지사 "평화시위 유지돼야"

뉴시스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28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미니애폴리스 경찰 제3지구대 인근 타겟 매장에서 한 남성이 망치로 금전 등록기를 부수고 있다.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점점 과격해지는 시위대의 시위는 방화와 약탈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2020.05.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비무장 상태의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게서지자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가 방위군 출동을 요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니애폴리스에서는 흑인에 대한 경찰의 과잉에 항의하는 시위가 3일째 이어지고 있다.

27일 밤 시위대가 경찰서에 돌을 던지자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하며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미니애폴리스에서는 28일에도 대규모 시위가 예정돼 있다.

플로이드 사망 항의 시위는 미니애폴리스 뿐만 아니라 시카고, 로스앤젤레스(LA), 멤피스 등 미국 주요 도시에서도 열렸다.

월즈 주지사의 주방위군 투입 결정은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과 멜빈 카터 세인트폴 시장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프레이 시장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 4명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프레이 시장은 과잉진압을 한 경찰관들을 즉각 기소하라고 미네소타주 검찰에 요구했다.

플로이드 유족은 사망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들이 사형을 선고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27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 3지구대 앞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지난 25일 수갑 찬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끝내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에 대해 형사 고발을 요청했다. 2020.05.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즈 주지사는 전날밤 발생한 약탈, 기물 파손 및 방화로 인해 다수의 사업체가 피해를 입었다며 주방위군 투입의 불가피성을 역설했다.

그는 성명에서 시위대에 평화를 유지할 것을 호소하며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은 더 많은 사망자와 파괴가 아닌 정의와 시스템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대는 이번 사건이 2014년 뉴욕에서 발생한 에릭 가너 사건과 유사하다며 경찰을 성토했다. 경찰은 당시 뉴욕 길거리에서 흑인 가너를 체포하던 중 팔로 목을 졸라 사망에 이르게 했다.

미 법무부는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한 조사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며 역량 있는 검사와 연방수사국(FBI) 수사관을 사건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미니애폴리스 경찰관들이 플로이드의 시민권을 고의적으로 묵살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