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0920 0092020052960420920 01 01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11345000 1590711367000 related

靑 "위안부 문제에 전혀 관심 없던 언론사…악의적 왜곡"

글자크기

"윤미향 비례 후보 선정 개입 안 해…거취 관여 부분 아냐"

"보수 언론, 진짜 위안부 문제 관심 있는지 독자들이 판단"

"정무장관 신설은 긍정 검토…다만 정부 역할 비대 우려도"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가 3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시민당 당사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3.31.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청와대가 2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으로 일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윤 당선인을 당시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할 때 청와대는 개입한 적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민주당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서 선발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겨냥해 "청와대에서 어떻게 (윤 당선인 거취를 결정) 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며 "저희가 볼 때는 아주 집중적으로 위안부 문제에 전혀 관심 없던 언론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가장 열심히 보도 하고 있는 두 언론사가 과연 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 있어서 보도하는 것인지 정부와 청와대, 민주당을 공격하기 위해서 그런 보도를 하는 것인지는 독자들이나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조선일보가 정구철 홍보기획비서관의 사직을 두고 아내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이 '윤미향 논란'과 개연성이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데 대해선 "오보 정도를 넘어섰다"며 "사실을 뒤틀어서 비틀고 악의적 왜곡을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이 보도를 통해서 어떻게든 청와대가 곤란해지도록 만들겠다.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해왔던 게 조선일보의 보도 방식이었다"며 "아무 관계도 없는 것들을 끌어다 붙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연 문제와 청와대를 어떻게든 엮어서 공격하겠다는 걸로 판단하고 있다"며 정정보도 청구와 같은 법적 책임도 물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날 이뤄진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대화 자리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이야기가 언급됐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위안부에 대한 얘기만 있었다"며 "윤 당선인 거취는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대화 자리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건의한 데 대해 "기본적으로 정무 장관을 신설하려면 정부조직법을 개편해야 된다"며 "정무수석이 어떤 역할을 해야 될지도 검토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통상은 야당이 정부가 비대해지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정무장관을 신설한다면 정부가 더 커지는 거다. 예산도 늘어나고 인원도 늘어난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야당에서 먼저 제의를 한 것이라 긍정적으로 검토할 대목"이라고 밝혔다.

다만 "정식 회의에서 결정된 것이 아니고 어제 주 원내대표의 제의 이후에 검토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정무장관 신설'안이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키는 방안 등과 함께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패키지로 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이번 여야 원내대표와의 대화에 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이 빠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이번 회동은 사실 21대 국회 개원 전 첫 만남"이라고 했다.

이어 "당연히 정의당은 국정 대화 파트너"라며 "어제 장이 만들어진 것이고 계속 넓혀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주 원내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고용 노동 유연성이 유지돼야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문 대통령은 그 얘기를 들은 것"이라며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용유연성 문제는 사실 해고를 쉽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 극복과 굉장히 관련 없는 것이다. 위기 극복이 아니라 더 위기로 몰고 가는 것이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