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0896 0362020052960420896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11120000 1590711325000 related

靑 수석, 조선 이어 중앙일보도 맹비난 “위안부 관심 없더니 집중 보도”

글자크기
한국일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역사의 증인, 현장의 사진기자'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이 개막된 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2관에서 사진을 보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9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 관련 의혹을 두 언론사가 주요하게 다루고 있는 것을 두고서다. 윤 수석은 “위안부 문제에 전혀 관심 없던 언론사가 가장 열심히 보도하고 있다”며 “과연 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 있어서 보도하는 것인지”라고 반문했다.

윤 수석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전날 “악의적 보도”라고 규정했던 조선일보의 기사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전날 조선일보는 한경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총장이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의 부인이라며, 정 비서관의 사의표명은 정의연 사태가 청와대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 조치’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윤 수석은 “아무 관계도 없는 것들을 끌어다 붙이는 것”이라며 “엮어서 공격하겠다”, “어떻게든 청와대가 곤란해지도록 만들겠다” 등이 해당 보도에 대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출입기자가 보도가 나가기 전 정구철 비서관에게 전화를 걸어, 정 비서관이 설명을 했음에도, 설명을 무시했다’고 소개하며 “정구철 비서관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는 반론 하나 붙여놓고 자기들은 할 일 다했다, 이런 입장인 것”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진행자가 ‘윤 당선인이 집권여당 비례대표이므로, 청와대와 연관되는 것 아니겠느냐’는 질문을 하자, 윤 수석은 조선일보뿐만 아니라 중앙일보까지 비난의 대상으로 끌고 왔다. 윤 수석은 “민주당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서 (윤 당선자를) 선발했던 것인데, 그것을 지금 청와대에서 어떻게 하라고 자꾸 요구하는 것”이라며 “가장 열심히 보도 하고 있는 두 언론사가 과연 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 있어서 보도 하는 것인지 정부와 청와대, 민주당을 공격하기 위해서 그런 보도를 하는 것인지 그것은 독자들이나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