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9993 0252020052960419993 02 02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58659188 false true true false 1590709856000 1590733954000 related

모델 한미모 "여배우 A씨가 성매매 알선" 검찰 고발

글자크기
조선일보

/유튜브 캡쳐 BJ 한미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델과 인터넷 방송 활동 등을 하는 한미모가 영화배우 A씨를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한미모 측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고발장을 28일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했다. 한미모 측은 “친분이 있던 A씨가 한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와의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미모가 그 제안을 거절하면서 성매매는 이루어지지 못했다”며 “지난해 9월 A씨가 ‘1000만원은 손에 쥐게 해줄게. 언니 10억원 정도 들어오거든’이라며 자신이 거주하는 필리핀 마닐라에 올 것을 제안했다”고 했다.

이후 약 한 달 뒤인 10월쯤 A씨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를 한미모에게 소개해줬다. 한미모는 A씨가 단순히 이성을 주선해 준 것으로 생각했지만, B씨가 마닐라에 온 후 성적 학대에 시달렸다고 주장한다.

한미모는 “A씨와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제가) 성노예 같아요’라며 당시 심경을 전달하기도 했다”며 “경제적 상황이 좋지 못해 B씨와 마닐라에서 같이 지낼 수밖에 없었는데, 이를 빌미로 B씨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거나 벗어날 수 없었다”고 했다. 한미모는 증거로 이러한 내용의 대화 내용 등을 검찰에 제출했다.

A씨의 상습 도박 혐의에 대해서는 “B씨가 출국한 이후 저는 A씨의 지배 아래에 있었다”며 “A씨의 상습적인 도박행위를 도와야 했다. 낯선 도박장에서 감금된 생활이 이어지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말했다.

한미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해율의 임지석 대표변호사는 “심각한 충격을 받고 제대로 된 금전적인 수입도 벌지 못한 채 한국으로 들어온 고발인에게 A씨는 자신의 성매매 제안을 합리화했다”며 “자신의 불법 도박 사실을 누설한 것으로 오해해 고발인에게 지속적인 협박과 폭언을 했다”고 밝혔다.

[표태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