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9438 1092020052960419438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707870000 1590708281000

美, 3조 원대 돈세탁 혐의 북한인 28명 기소…“최대 규모 사건”

글자크기

[앵커]

미국 법무부가 3조 원이 넘는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북한인과 중국인 30여 명을 기소했습니다.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법무부가 25억 달러, 우리 돈으로 3조 1천억 원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북한인과 중국인을 기소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250여 개의 유령기관을 전 세계에 세워 25억 달러 규모의 돈세탁을 한 혐의로 북한 국적 28명과 중국 국적 5명을 기소했습니다.

세탁된 자금은 북한의 대표적 외환 은행인 조선무역은행으로 흘러 들어갔으며, 대량 살상 무기 프로그램 지원에 사용된 것으로 미 법무부는 판단했습니다.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이번이 최대 규모라고 미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기소된 사람들 가운데는 조선무역은행 전직 총재인 고철만과 김성의가 포함됐고, 전직 부총재 2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태국에서 조선무역은행 비밀 지점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한기송의 경우 북한의 정보기관 소속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또 이번 기소가 불법 행위에 가담한 중국의 역할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보도했습니다.

유엔 회원국은 2016년 이후 북한 은행의 지점을 쫓아내게 돼 있지만 조선무역은행 지점이 여전히 중국 베이징과 선양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공소장에 적시돼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번 기소와 관련해 마이클 셔윈 워싱턴DC 검찰총장 대행은 "불법 대량 살상 무기 프로그램 증강을 위한 불법적 행위로, 수익을 얻으려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하는 데, 미국이 전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최동혁 기자 (vivado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