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9340 0242020052960419340 01 01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07988000 1590708421000 related

국방부, 한밤중 성주 사드기지 기습수송…“노후장비 교체”

글자크기

예고 없이 한밤 중 ‘기습’ 수송

육로로 장비 이동 오전 6시께 종료

현장에선 경찰-주민 수백명 대치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국방부는 29일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의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지상수송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상수송은 전날인 28일 늦은 오후부터 시작해 밤새 진행됐고, 29일 오전 7시 이전인 6시께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 같은 사실을 이날 새벽 4시 30분에 공지했다.

국방부는 “이번 지상수송은 성주 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일부 노후된 장비를 교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상수송은 주변 여건을 고려해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사진=소성리종합상황실·연합뉴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지난해 8월부터 사드 기지 내 장병 숙소의 생활환경 개선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지상수송도 이 같은 공사의 연장 선상에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지상수송은 그간 지역 주민들과의 마찰 방지를 위해 가급적 헬기로 자재 및 장비를 수송했던 것을 감안하면 다소 이례적인 조치다. 충돌을 피하는 차원에서 한밤 중 수송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여러 차례 주민들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간 계속 미뤄오던 육로 수송 작업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한밤중 ‘기습’적으로 진행한 셈이어서 논란도 예상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야간에 진행한 것”이라며 “장병들이 생활하는 시설 상태 등을 고려할 때 시기적으로 더 이상 미룰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전날부터 사드 기지 주변에 경찰 수백 명이 배치되고 차량 이동 등이 포착되면서 사드기지에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이 집결해 밤샘 농성을 벌였다.

군 당국은 경찰력 지원을 받아 이동 통로를 확보했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들과 큰 마찰 등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사진=소성리종합상황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사진=소성리종합상황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