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8214 0532020052960418214 04 0401001 6.1.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01363000 1590701431000

첩보 활동?…미, 중국軍 연계 대학 유학생 추방 검토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이재웅 기자

노컷뉴스

(일러스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대학의 유학생이나 연구원에 대해 비자 취소를 통해 추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뉴욕타임스가 28일(현지시간) 정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현재 미국 내에서 유학중인 중국인 학생은 36만명 가량이며, 이번 비자 취소 결정이 확정될 경우 최소한 10%에 해당하는 3천여명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뉴욕타임스는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미중 갈등이 불거지기 이전부터 논의돼온 사안이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26일 백악관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는 특히 과학 관련 중국인 유학생들이 국가안보에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대학 등에 경고해왔다.

미 당국은 중국 군 관리들이 학생들에게 첩보 관련 기술을 훈련하고, 정보취득을 강요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관리는 "중국군과 연계된 대학의 학생들 가운데 미국 유학생을 선발하는 과정에 중국 정부가 역할을 한다"면서 "일부 경우에서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유학비를 지급받는 조건으로 정보 수집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중국 유학생 비자취소 방안은 지난 1월 미 검찰이 옌칭 예 중국인민해방군 중위를 기소하면서 탄력을 받고 있다.

예 중위는 보스턴대학교에서 연구원으로 있으면서 중국군을 위해 연구를 수행하고 문서와 정보를 중국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018년에도 '민감 분야'를 공부하는 중국인 대학원 유학생에 대해 비자 유효기간을 1년으로 제한하고, 필요시 갱신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미 공화당 일부 의원들은 최근 과학.기술 분야의 중국인 대학원생에게 비자 발급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