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8182 0512020052960418182 04 0403003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01139000 1590701146000

"미국 중국군 관련 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NYT

글자크기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자대회)가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키자 미국이 중국 인민해방군과 관련된 중국 유학생 3000명의 비자를 취소하고 추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2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이 같은 사안을 논의했다.

이 조치가 시행될 경우 미국 내 중국 유학생 또는 연구원 최소 3000명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 등은 중국 인민해방군이 우수 유학생 일부에 접근해 장학금을 주면서 사실상 산업 스파이로 키우는 경우가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미 당국은 어느 중국 대학이 인민해방군과 가까운 관계인지 구체적인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미국의 비자제한 조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미 행정부는 지난 2018년 로봇, 항공, 첨단 제조업 등의 분야에서 연구하는 중국 유학생의 비자 유효기간을 5년에서 1년으로 단축했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