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8170 0182020052960418170 05 0507003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00813000 1590700931000

마이너리그 덮친 코로나19 한파...최대 1000명 방출된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타격을 입은 메이저리그, 이제 피해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ESPN'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제프 파산은 소식통을 인용,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수백 명의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방출했다고 전했다.

현재 메이저리그는 공식적으로 선수 이동이 중단된 상태이기 때문에 정확히 몇 명의 선수들이 방출당했는지는 알 수 없다. 파산은 다음주까지 1000명 정도되는 선수들이 방출될 것이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메이저리그에 닥친 코로나19의 여파, 이제 마이너리그를 초토화시키고 있다. 사진= MK스포츠 DB


이들이 이렇게 많은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방출하는 것은 일단 스프링캠프에서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초청선수로 합류한 선수들을 그동안 방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매리너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캠프에 합류했던 카를로스 곤잘레스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 점을 고려하더라도,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방출 규모가 상당히 큰편이다. '디 어슬레틱' 마이너리그 유망주 전문 기자 에밀리 월든은 한 에이전트의 말을 빌려 50명 이상 방출한 구단도 있다고 전했다.

정확히 어떤 구단이 얼마나 많이 방출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MLB네트워크'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에 따르면, 마이너리그 방출이 확인된 구단은 시애틀 매리너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뉴욕 메츠, 신시내티 레즈 등이다.

마이너리그는 메이저리그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을 열지 못하고 있다. 메이저리그보다 규모가 크고, 전국에 걸쳐 경기가 치러지기 때문에 사실상 정상적인 시즌 소화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이전만큼 많은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앞서 지난 3월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해 5월까지 매주 400달러를 지원하겠다는 구제 대책을 내놨다. 그 대책이 끝나가자 구단마다 무더기 방출을 진행하고 있다.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는 최근 구단 소속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잔여 시즌 급여를 지급하지 못한다는 통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