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7727 0532020052960417727 04 0403001 6.1.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97267000 1590700711000

"中 큰실수 저질러" 트럼프, 홍콩보안법 기자회견 예고

글자크기

래리 커들로 "중국, 큰 실수 저질렀다"

"중국軍 연계된 中 유학생들 비자금지"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해 미국 등 서방세계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28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보안법 초안을 의결한 데 대해 중국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면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CNBC 방송에 출연해 "그들(중국)은 기본적으로 홍콩의 자유를 강탈했다. 우리는 이것을 간과할 수 없다. 중국은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요하면 홍콩은 중국과 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아야 할 수도 있다"고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안으로 뭐가 있을 것"이라며 강력한 대응을 이미 예고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날 홍콩이 자치권을 누리는 것으로 더이상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로 의회에 보고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홍콩보안법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 질문에 대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전날 성명과 서방국가들의 공동 성명을 재확인했다.

앞서 미국은 영국 등 서방국가들과 전날 공동 성명을 통해 "홍콩보안법 도입이라는 중국의 결정과 관련해 큰 우려가 있다"며 "홍콩보안법은 홍콩 시민들의 자유를 축소시키고, 이를 통해 홍콩을 번창하게 했던 자율성과 시스템을 급격하게 약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홍콩보안법이 홍콩 사회 내 이미 존재하고 있는 깊은 분열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이날 미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유학중인 중국인 가운데 중국군과 관련된 학생들에 대해서 비자 취소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FBI와 법무부가 중국군과 연계된 중국 내 대학 출신 유학생들이 정보나 안보 관련 기술을 취득해 온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고 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 검찰이 지난 1월 보스턴 대학에서 연구원으로 있던 중국인민해방군 중위에 대해 정보 활동을 한 혐의로 기소한 바도 있다.

이에 발맞춰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전날 과학이나 기술 분야의 중국인 대학원생에게 아예 비자 발급을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NYT는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