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7295 0252020052960417295 02 02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88904000 1590689591000 related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국민 배신… 사람 아냐"

글자크기

김어준이 '배후설' 제기하자 "내가 바보냐… 나 혼자한 것"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28일 정의기억연대 기금 관련 의혹 등에 휘말린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에 대해 "사람이 아니다"라며 "저를 배신하고, 국민을 배신하고, 전 세계 사람을 배신하고 속였다"고 했다. 자신의 기자회견에 대해 배후설을 제기한 김어준씨에 대해서는 "내가 바보냐"라고 했다.

조선일보

소녀상 옆에 앉은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8일 대구 2·28민주화운동 기념공원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 참석해 소녀상 옆에 앉아 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집회에 참석하기로 약속했던 것은 아니지만 집회 장소 근처를 지나다가 수요집회가 열리는 것을 보고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수 할머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할머니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당선자가 위안부 운동을) 30년이나 했는데 하루아침에 배신하고, 저만 배신당한 게 아니다"라며 "이런 엄청난 것(위안부 운동)을 팽개치고 자기 (국회에) 가고 싶다고 사리사욕을 챙겨서, 자기 마음대로 했다"고 했다. 이어 "(윤 당선자는) 사람이 아니라고 본다"며 "(내가) 전심전력을 다해서 해줬는데도 그 공을 모르고 또다시 나를 괴롭히는 거, 얼토당토않은 행동을 한 것을 볼 때 참 사람은 믿을 게 못 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이어 "(별세한) 김복동 할머니가 한쪽 눈은 실명이고 한쪽 눈만 (보이는데), (윤 당선자가) 가자 하니까, 어디로 끌고 가니까 그 사람들 말만 들은 것뿐"이라고 했다. 이 할머니는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윤 당선자가 대표인 정신대대책협의회에 (갔다)"라며 "자기 욕심대로 또 국회의원 하고 싶다고 그냥 30년 한 것을 배신했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제가 코로나 때문에 들어앉아서, 그 전에 혼자 죽을 생각까지 했다"며 "(윤 당선자는) 30년 동안에 위안부 문제 해결한다고 해놓고 30년 동안 팔아먹었다"고 했다. 이어 "(윤 당선자가) 어디서 감히 나서서 입을 뻥긋거리냐"고 했다.

이 할머니는 자신에 대해 '배후설' '음모론' 등을 제기한 김어준씨에 대해 "내가 바보냐, 치매냐"라며 "백 번 천 번 얘기해도 나 혼자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경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