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971 0042020052960416971 02 02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685723000 1590686048000 related

정경심 미용사 "민정수석 아내라 주식 못한다며 계좌 요청"

글자크기

정경심 미용사 "차명 계좌 빌려줬다" 재판 증언

정경심 "차명투자 아냐…미용사 도움 주려는 취지"

재판에서 차명투자 의혹 관련 첫 증인신문 진행

[앵커]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단골 미용사가 정 교수 요청으로 증권계좌를 빌려준 사실이 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습니다.

정 교수는 차명 투자가 아니었고 미용사에게 단순히 도움을 주려는 취지였다고 반박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석방 이후 세 번째 재판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정경심 / 동양대 교수 : (입시비리 관련 혐의 여부와 상관없이 국민 정서와 다르다는 이야기가 많았는데요) ….]

이날 재판에선 그동안 진행돼온 입시비리와 함께 차명투자 의혹 관련 첫 증인신문이 진행됐습니다.

정 교수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차명계좌 6개로 790차례 주식거래를 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남편이 청와대 민정수석이 되자 정 교수가 재산등록과 백지신탁을 피하려 차명 거래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첫 증인으로 나온 정 교수 단골 미용사 A 씨는 지난 2018년 정 교수에게 2차 전지업체 WFM 호재 정보를 듣고 주식 천만 원어치를 샀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주가가 내려가자 정 교수가 돈을 빌려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거절했고, 대신 정 교수 요청으로 자신의 계좌를 빌려줬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어 정 교수 부탁을 받고 빌려준 계좌로 몇 차례 주식거래 한 적은 있지만 이후엔 비밀번호 등을 모두 넘겨줘 정 교수가 직접 거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앞선 검찰 조사에서 정 교수가 자신은 민정수석 배우자라 주식거래를 못 한다며 계좌를 요청했다고 진술한 사실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A 씨는 또 차명 거래 의혹이 불거진 이후 정 교수가 해당 계좌를 없애는 게 좋겠다고 해 주식을 모두 팔고 차명계좌를 해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교수 측은 투자한 주식 평가액이 모두 법적으로 허용된 규모라 이름을 빌릴 필요가 없었다고 맞섰습니다.

또, 여동생처럼 아끼던 A 씨가 자신이 준 정보로 인해 손해를 보자 도와주려 했던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A 씨도 정 교수가 이익이 나면 자신에게 주고 손해가 나면 본인이 떠안겠다고 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다만 손실을 메워주겠다고 한 건 차명 계좌가 아니라 본인이 투자한 다른 계좌를 의미한 것 아니냐는 재판부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차명 계좌로 정 교수가 직접 투자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