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729 0022020052960416729 04 04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78559000 1590703186000

시진핑, 홍콩보안법 버튼 눌렀다

글자크기

폼페이오 “자치권 훼손” 비판

홍콩 시위대 “우린 중국 아니다”

중앙일보

중국 전인대가 28일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다. 미국은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전인대에서 법안에 찬성 버튼을 누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28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찬성 2878표, 반대 1표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미국은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과 홍콩 자치권 조사 등을 거론하고 있어 홍콩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대립이 거칠어질 전망이다. 두 나라는 무역 마찰과 중국 정보통신기업 화웨이 사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대만 문제 등 전방위에서 갈등하고 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홍콩보안법 초안을 의결한 전인대는 조만간 상무위원회를 소집해 이 안을 최종 통과시켜 홍콩 기본법 부칙에 삽입한 뒤 시행할 방침이다. 홍콩보안법은 홍콩에 정보기관을 세워 반(反)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어 홍콩 시민사회와 범민주 진영이 반발하고 있다. 일부 홍콩 시민들은 이날 “홍콩은 중국이 아니다”며 반대 시위를 벌였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이날 전인대 폐막 후 기자회견에서 “(홍콩보안법은) 홍콩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을 겨냥해) 중국은 대만에 대한 외부의 개입에 시종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관세 혜택과 비자 면제 등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중 대립이 격화하며 안보와 경제 등에서 양국에 크게 의존하는 한국의 입장이 곤혹스러워졌다. 정부는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미·중 어느 쪽도 편들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베이징·워싱턴=유상철·정효식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