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640 0352020052860416640 02 0201001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77822000 1590678302000 related

쿠팡 직원 모자·신발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글자크기
오랜 기간 걸쳐 전파됐을 수도

한겨레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쿠팡의 경기도 부천물류센터.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부천시 쿠팡 냉동물류창고 노동자들이 사용하던 작업용 모자와 신발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전문가들은 이곳의 바이러스 전파가 단기간에 일어난 것이 아닐 것으로 추정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물류창고의) 감염경로는 생활방역 수칙의 사각지대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작업장 모자와 신발 등 ‘환경 검체’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말했다. 환경 검체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물건 등을 일컫는데, 방역당국은 감염병 역학조사를 할 때 환경 검체도 함께 검사를 한다. 사람 간 직접 전파뿐만 아니라, 침방울 등을 통해 환자한테서 나온 바이러스가 생활공간에 있는 물건에 묻어 있다가 이를 만진 사람에게 전파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환경 검체에서 바이러스가 확인된 것을 두고 최원석 고려대안산병원 교수(감염내과)는 “인지되지 않은 상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상당 기간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 그 환경이 광범위하게 바이러스에 오염됐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온도, 습도, 표면의 조건에 따라 몇시간~며칠 정도 생존하는데, 이런 환경을 매개로 병이 확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