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549 0242020052960416549 02 02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0678060000 1590696601000 related

코로나19 신규환자, 53일 만에 최대…수도권 재유행 조짐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다시 50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5일(81명) 이후 53일만이다. 재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정부는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에 대해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데일리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현재 신규 확진자가 79명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가 1만1344명으로 늘었다. 지역 내 발생 68명, 해외 유입 11명이다.

이태원 클럽 관련 신규 확진자는 2명 늘며 누적 확진자는 261명으로 확대됐다. 문제는 쿠팡이다. 이태원발(發) 확진자는 19일간 7차전파까지 확인됐지만 쿠팡은 전파 속도가 더 빠르다. 지난 23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5일만에 누적 확진자는 82명으로 늘었다. 현재 물류센터직원 4000여명에 대한 조사 결과 직원 63명이 확진됐다. 쿠팡 관련 접촉자 감염 사례는 19명이지만 앞으로 확진자는 더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긴급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수도권 방역 강화 방안을 확정했다. 오늘(29일) 오후 6시부터 6월14일 자정까지 17일간 수도권의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공공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한다. 수도권 내 정부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 수도권 소재 정부기관·공기업·기타 공공기관은 재택 근무제,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 활용하도록 권고했다.

수도권의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 학원, PC방 등에 대한 행정조치도 시행키로 했다. 이 시설은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의무를 부과했다. 만약 이를 어기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집합금지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수도권의 감염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약 2주간의 시간이 중요하다”며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 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직원들의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앞으로 확진자수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 제2공장에 대해 2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는 사실상의 영업정지 명령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