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5022 0972020052860415022 05 0507001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66949000 1590667206000

KIA 양현종, 5이닝 6실점 '와르르'…패전 위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양현종 / 사진=팽현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고개를 숙였다.

양현종은 2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wiz와의 경기에서 5이닝 동안 11피안타 2볼넷 2탈삼진 6실점하며 패전 위기에 몰렸다.

출발은 좋았다. 1회 때 조용호에게 내야 안타를 내준 것 외에 뜬공, 땅볼, 삼진을 기록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그 기세를 2회까지 이어가지 못했다. 첫 실점을 했다. 양현종은 선두타자 황재균은 뜬공으로 돌려세웠지만, 박경수(볼넷)-장성우(안타)-문상철(안타)에게 차례로 1루 베이스를 내줬다. 어느덧 2사 만루. 이때 오태곤에게 좌중간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나머지 타자들은 삼진, 포스아웃으로 처리했다.

3회말 다시 무실점 피칭을 한 양현종은 4회에서 와르르 무너졌다. 무려 5실점했다. 수비 실책이 실점을 더 키웠다. 오태곤과 심우준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1사 1,3루 위기에서 배정대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이어진 2사 만루 상황에서는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2타점 좌전 안타로 두들겨 맞았다. 유격수 박찬호가 슬라이딩하며 포구하려 했지만, 공은 글러브로 빨려 들어가지 않았다. 바로 뒤이어 등장한 황재균에게도 우측 펜스 가까이 뻗어가는 2타점 2루타를 내주며 4회에 대량실점을 했다.

5회에는 선두타자 문상철에게 좌전안타를 내준 것 외에는 큰 위기가 없었다. 이후 6회말 시작 전 박준표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