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4721 0562020052860414721 01 0105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65713000 1590665810000 related

“부정선거 이뤄질 수없어” 선관위, 시연회 열고 민경욱 주장 반박

글자크기

선관위 “투표용지 탈취사건은 초유의 상황”

세계일보

28일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공개 시연회’에서 관계자들이 투표지 분류기 노트북을 분해하고 있다. 과천=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마침내 시연회를 열었다.

28일 오후 2시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회의실에 모인 선관위는 ‘사전투표 및 개표 대언론 공개 시연회’에서 사전투표·본투표·개표 전 과정을 실제로 재현해 보였다.

실제 선거에 사용된 기구와 장비들도 배치돼 필요한 경우 이를 해체해 통신장치 설치 여부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투개표는 지역구 4명, 비례 35개 정당, 선거인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진행됐다.

시연을 진행하던 조규영 선관위 선거1과장은 “투표지 분류 진행 중에는 참관인들이 투표지의 윗부분만 볼 수 있기 때문에 마치 기표가 되지 않은 무효표가 특정 후보자의 득표로 분류된 것처럼 오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후 끊이지 않는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선관위가 이번 선거 과정과 동일한 투·개표 과정을 시연했다.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선거인에게 전달되고, 투표함에 담겨 개표소로 이동한 뒤 이 표가 후보자의 득표로 인정되는 전 과정을 구체적으로 언론에 공개했다. 시연에는 이번 선거에 사용됐던 장비와 방식을 그대로 사용했다.

그러면서 선거인의 투표지가 모인 투표함이 어떤 방식으로 봉인·운송·보관됐는지 드러내 보이면서 개표 과정에도 각 정당의 참관인이 참여한 만큼 부정이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선거에는 전용 자체 전산망을 사용하고 있어 선거정보 통신 이외에 외부 통신·조작도 불가능하며, 투표지 분류기 등을 제어하는 컴퓨터는 애초부터 통신용 모듈이 탑재되지 않아 외부 통신으로 선거 결과를 조작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

이런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각 장비를 분해해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판석 선관위 선거국장은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선관위 직원 외에 국가·지방공무원, 교직원 등 30만여명이 관리에 참여했다”며 “단언컨대 이런 환경에서 선거부정이 발생하려면 관계된 모든 사람이 가담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관위가 정상적으로 업무 처리를 했는데도 투개표 사무원의 단편적 실수 등만 부각해 조작 의혹을 제기하거나, 바쁜 틈을 이용해 용지를 탈취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여론을 선동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28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지 취득 및 선관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소개한 제보자가 선관위 사무원을 통해 투표용지 6장을 받았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그 사건은 우리 위원회가 수사를 의뢰해서 수사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검찰에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조만간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투표용지 탈취사건은 저희들로서도 초유의 상황이다. 당혹스럽기까지 하다”며 “조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