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2807 1102020052860412807 08 0803001 6.1.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8230000 1590658756000

'부부의 세계' 피투성이 폭행, 방심위 행정지도… "자극적인 연출"

글자크기
조선비즈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여성 폭행을 연출한 장면 때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행정지도를 받았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여성 폭행을 연출한 장면 때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행정지도를 받은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방심위는 부부의 세계 6화, 8화에서 지선우(김희애 분)가 폭행당한 장면이 자극적이라고 판단했다.

지선우는 6화에서 남편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피투성이가 될 때까지 폭행을 당한다. 8화에서는 괴한의 1인칭 시점으로 지선우의 목을 조르는 장면이 담겼다.

조이(오소현)가 손제혁(김영민 분)에게 "애인해 줄 테니 명품백을 사달라"고 요구하고 손제혁이 성관계를 대가로 가방을 사준 것처럼 연출한 장면도 문제가 됐다.

JTBC는 이런 장면이 담긴 '부부의 세계'를 청소년 시청 보호 시간대에 재방송했다.

소위원회는 이 장면들이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상 양성평등, 폭력 묘사, 수용 수준 등의 조항에 어긋난다고 판단해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했다.

행정지도는 권고와 의견 제시로 나눠진다. 방송심의 규정을 경미하게 위반한 경우 내려지는 조치로, 해당 방송사에 대해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