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9264 0182020052860409264 05 0507002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1868000 1590651967000

불펜 ERA 최하위 팀의 ‘수호신’ 함덕주 “평소처럼 웃고 떠들어요”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함덕주(25)는 불펜 평균자책점(8.29) 최하위 두산에서 가장 견고한 방패다. 곰 군단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전광판에는 ‘투수 함덕주’가 뜬다.

두산은 27일 KBO리그 잠실 SK전에서 4-2로 이기며 위닝시리즈를 예약했다. 그렇지만 여유 있는 승리가 아니었다.

4-1의 8회초에 등판한 박치국이 번트안타(최지훈)와 볼넷(최정)으로 무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김태형 감독도 예상하지 못한 항황이었다. 김 감독은 함덕주를 호출했다.
매일경제

두산 투수 함덕주는 27일 현재 KBO리그 9경기 1승 3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함덕주는 김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정진기에 안타를 맞아 1사 만루에 몰렸으나 정의윤의 희생타로 1점만 내줬을 뿐이다. 계속된 2사 1, 2루에서 대타 남태혁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공 8개로 깔끔하게 아웃카운트 3개를 잡았다. 함덕주의 시즌 3세이브. 그리고 시즌 한 경기 최다 이닝이었다.

“다른 팀도 비슷하지 않겠냐”며 불펜 고민이 많은 김 감독이다. 그래도 함덕주라도 있어 다행이다.

김 감독은 “(함)덕주가 최근 가장 페이스가 좋다. 꼭 세이브 상황이 아니더라도 가장 중요한 순간에 덕주를 기용할 것이다. (이)현승, (윤)명준, (권)혁도 괜찮은 편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함덕주는 “등판 순서만 바뀌었을 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며 “작년엔 제구 문제가 있었는데 올해는 제구가 잘 잡혀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첫 타자의 초구를 굉장히 신중하게 던지는 편이다. 설사 볼이어도 그냥 편하게 던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불펜은 두산의 약점으로 꼽혔다. 다 잡은 경기를 놓치기도 했다. 대표적인 게 10일 잠실 kt전(13-12 승)과 21일 잠실 NC전(6-12 패)이었다.

그렇지만 함덕주는 불펜 투수들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귀띔했다. 그는 “불펜 평균자책점 같은 기록에 관해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는다. 1점 차로 지나 10점 차로 지나 같은 ‘1패’다. 스트레스를 받아봤자 경기력만 안 좋아진다. 다들 평소처럼 웃으면서 재밌게 하려고 노력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시즌 초반엔 걱정이 있었다. 뒤집히는 경기가 많아서 분위기도 안 좋았다. 하지만 승수를 쌓으면서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이)현승 선배가 좋은 얘기도 해주신다. 경기를 치를수록 불펜도 분명 좋아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