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8570 0232020052860408570 01 01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1069000 1590651081000 related

설훈 "윤미향 논란, 잘못 전달된 부분 많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최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및 후원금 유용 의혹 등에 휩싸인 가운데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이 "윤 당선인에 대해 잘못 전달된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당선인은 자기가 갖고 있는 예금 계좌와 그동안 썼던 사용처 등을 지금 면밀히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당선인이 계좌 등을 검토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선 "그걸 놓고 시시비비를 가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이 과정을 거치고 나야 벌을 주든지 아니면 '별 문제가 없구나', '지나치게 언론에서 부풀렸구나' 이런 의견들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언급하며 "이 할머니에 대해 안 좋은 얘기를 하는 측도 있다"며 "나는 그것도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이 할머니는 고통을 당하신 피해자이기 때문에 그분은 우리 사회가 보호해야 될 기본적인 책무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설 최고위원은 "양쪽을 놓고 잘 보면서 상황을 전개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윤 당선인이 이 상황에 대해 빨리 설명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 등을 묻는 말에는 "날짜는 정확히 잘 모르겠다"며 "(하지만)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했다.


또 설 최고위원은 "윤 당선인이 30년 동안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제대로 알렸지 않나. 그 공적에 대해 우리가 너무 인색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런데 30년 동안 일을 하면서 생겼던 문제점들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 그거는 그것대로 따져야 한다. (그 과정에서) 공사를 정확히 구분해서 따져야 되는데 거의 신상털기식으로 온갖 걸 다 끄집어내고 있다. 그러나 들여다보면 사실이 아닌 게 과장돼서 나온 부분도 많이 있다. 그래서 윤 당선인은 억울하다고 얘기할 부분이 있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