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8346 0092020052860408346 02 0213009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50858000 1590650878000 related

'태안 보트 밀입국' 중국인은 6명 아닌 8명

글자크기

해경, CCTV만 보고 밀입국자 6명이라 발표

초기 늦장 대응 이어 ‘초동수사 부실’ 논란

주민들 "간첩 침투해도 해안경비 뻥 뚫릴것" 걱정

뉴시스

[태안=뉴시스]지난 21일 충남 태안 해변으로 밀입국을 위해 이용된 소형선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안=뉴시스]송승화 기자 = 충남 태안으로 지난 21일 레저용 소형 모터보트를 이용한 중국인 밀입국자 숫자가 경찰이 발표한 6명이 아닌 8명인 것으로 조사되면서 군·경의 초동 수사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28일 태안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밀입국 이후 26일 전남 목포에서 붙잡힌 중국인 용의자 A(43)씨가 “8명이 들어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들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출발, 다음날인 21일 오전 태안 해변으로 들어왔으며 취업 때문에 밀입국했다고 밝혔다.

당시 해경은 이들의 밀입국 당시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6명이 해변에서 걸어 나오는 모습을 확인하고 6명이 밀입국했다고 밝혔다.

이후 대기 중인 승합차에 미리 탑승해 있던 2명을 포함, 8명이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해 목포로 이동했다.

해경은 목포에서 붙잡힌 A씨의 진술을 토대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는 판단에 나머지 밀입국 용의자를 찾고 있다.

하지만 이틀이나 지난 후에나 주민 신고로 밀입국 사실을 알아 늦장 대응이라는 여론이 얼마 지나지도 않아, 이번에는 밀입국 인원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군과 경찰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

한 태안 시민은 “발견도 늦고, 세부적인 사항도 놓치고 해안 경비에 구멍이났다”며 “이들이 중국인이라고 하니 다행이지 만약 간첩들이 같은 경로로 태안 해변에 상륙했다고 상상하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