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7682 0362020052860407682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9920000 1590653180000 related

김홍걸 “친일행적 고백한 백선엽, 현충원 안장 안 돼”

글자크기
“친일파 파묘 안 된다면 ‘친일 안내표식’ 설치라도”
한국일보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가 지난달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시민당이 압승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최근 불거진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사후(死後) 국립묘지 안장 논란을 두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 당선자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재향군인회(향군)의 주장은 일단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향군은 입장문을 내고 “백 장군은 국내외 공인 전쟁 영웅”이라며 “불가피하게 일본군에 입대하여 복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친일파’ ‘반민족자’라고 규정하는 것은 지나친 평가”라고 주장했다. 김 당선자는 이에 “우리가 친일파라고 부르는 사람들은 강제로 끌려간 사람이 아니고 자발적으로 입대한 사람들”이라고 반박했다.

김 당선자는 또 “일본에서 발행된 백선엽씨의 책을 보면 ‘조금 후회스럽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은 사실이었고, 그 때문에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라며 만주군 간도특설대 시절 본인의 친일 행적을 고백하는 내용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친일파 군인들의 죄상은 일제강점기에 끝난 것이 아니고 한국전쟁 중 양민학살이나 군사독재에 협력한 것도 있기 때문에 전쟁 때 세운 전공만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여권에서 나온 ‘친일파 파묘(破墓ㆍ무덤을 파냄)론’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특별법을 만드는 노력도 해야지만 유족들이 계속 이장을 거부한다면 비석 옆에 친일행적에 대한 안내표식을 설치하는 것도 고려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같은 당 이수진 당선자는 24일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았다가 “현충원에 와서 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발언, 관련 논란에 불을 지폈다.

20대 국회에서는 국가보훈처장 또는 국방부 장관에게 ‘이장 요구’ 권한을 부여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제출됐지만 회기 만료로 폐기됐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