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7321 0242020052860407321 08 08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0649701000 1590697991000

네이버웹툰, 사업전략 '美중심' 변경…"웹툰산업 파이 키운다"

글자크기

미국 법인 '웹툰엔터', 웹툰 부문 본사로 구조 개편

"최대 콘텐츠 시장 美서 웹툰산업 아직 미미" 판단

글로벌 엔터 기업과 IP 활용 파트너십 확대도 추진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네이버웹툰이 글로벌 최대 콘텐츠 시장인 미국 공략에 속도를 낸다. 미국 법인인 웹툰엔터테인먼트(Webtoon Entertainment)를 각 지역별 웹툰 회사의 본사로 하는 사업구조 개편을 통해, 무게중심을 미국 시장으로 옮긴다. 미국 웹툰 산업의 파이를 늘리는 동시에 웹툰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파트너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28일 네이버에 따르면, 네이버웹툰의 100% 자회사인 웹툰엔터는 ‘일본 자회사’ 라인이 보유한 ‘라인 디지털 프런티어’ 지분 70%를 약 2322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라인 디지털 프런티어는 ‘라인망가’를 서비스 중이다. 라인망가 지분은 웹툰엔터 70%, 네이버웹툰 30%로 변경됐다.

이데일리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사진=네이버)


이번 지분 조정은 네이버의 웹툰사업 구조 개편의 첫 단계다. 웹툰 부분은 한국의 네이버웹툰을 정점으로 웹툰엔터→라인망가로 이어지는 수직구조로 개편되게 된다. 네이버는 추가 지분 조정을 통해 최종적으로 웹툰엔터를 웹툰 본사로, 한국과 일본의 법인들을 산하에 두는 구조를 완성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 웹툰엔터 지분 구조는 네이버 66.6%, 라인 33.4%로 변경된다. 글로벌 법인 역할도 이원화된다. 웹툰엔터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의 협업과 글로벌 시장 개척에 주력하고, 한국의 네이버웹툰은 첨단 기술 연구와 서비스 실험을 담당한다.

◇‘웹툰 불모지’ 북미에 성공적 안착…산업 규모 아직 작아

네이버는 이번 구조 개편을 통해 웹툰 사업 무게중심을 미국으로 이동한다. 아시아에서 성공가도를 이어가고 있는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10월 북미지역 월간순방문자수(MAU)가 1000만을 돌파하는 등 웹툰 불모지였던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마추어를 위한 플랫폼 ‘도전 만화’ 성공 노하우를 글로벌 시장에도 적용,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를 통해 전 세계 아마추어 창작자 약 58만명, 프로페셔널 창작자 1600명이 활동하는 대규모 창작 생태계가 만들어졌다. 특히 미국에서 서비스 중인 아마추어 플랫폼 ‘캔버스’에서 연재되는 작품 수는 연평균 108%씩 성장하고 있다.

이처럼 네이버웹툰을 주축으로 미국 웹툰 시장이 커지고 있지만, 영화나 음악 등 다른 콘텐츠 산업에 비해 그 규모가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이때문에 네이버는 우선적으로 미국 웹툰 산업의 파이 자체를 더 키워야 한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더해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콘텐츠 소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상황도 이번 사업구조 개편에 영향을 미쳤다. 네이버 관계자는 “(현재와 같이) 급변하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 상황 속에서 웹툰의 글로벌 성장을 위한 기회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북미 시장 이용자 75% Z세대…저변 확대 필요

네이버웹툰의 미국 시장 공략 포인트는 크게 두 방향이다. 우선 ‘캔버스’ 등을 통해 작품 저변을 확대해 이용자 확보에 더욱 주력할 예정이다. 현재 북미 이용자의 75%는 Z세대(90년대 중반~00년대 초반 출생)이다. 미래 소비 세력이라는 점에서 성장 가능성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지만, 이용자 층이 다양하지 못하단 약점도 안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미국 시장에서의 저변 확대를 통해, 이를 유럽과 남미 확장 원동력으로 삼겠단 구상이다.

또 다른 미국 시장 공략 포인트는 IP 비즈니스의 확대다. 이미 웹툰 IP를 활용한 영화나 드라마 제작이 활발한 한국에서처럼 미국 시장에서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겠단 방침이다. 네이버웹툰은 자사 웹툰 ‘신의 탑’ IP를 활용해, 미국 투자·유통사, 일본 제작사와 함께 동명의 애니메이션을 내놓아 미국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성공에 힘입어, 웹툰 IP를 활용한 애니메이션이 추가로 제작 중이거나 논의 중이다.

아울러 네이버 입장에선 이번 구조개편으로 오는 10월 이전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되는 라인-Z홀딩(야후재팬) 경영통합과 무관하게 웹툰사업을 독자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네이버 측은 “웹툰 사업 구조 개편에 라인 경영통합은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KTB투자증권 김진구·김진우 연구원은 “라인 경영통합 이전 일본사업 컨트롤 권한을 가져오며 글로벌 웹툰사업 성장을 위한 적극적 전략을 피력한 것”이라며 “아시아 콘텐츠를 서구권에서 적극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