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6232 0232020052860406232 01 0101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8475000 1590648507000 related

커지는 '백선엽 파묘' 논란…원희룡 이어 윤상현·하태경도 비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백선엽 장군.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6·25 전쟁 영웅으로 불리는 백선엽 예비역 대장(장군)의 현충원 안장과 관련, 원희룡 제주지사와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비판을 쏟아냈다. 국가보훈처가 현재 추진중인 국립묘지법 개정이 완료되면 친일 행적이 있는 백 장군을 파묘할 수도 있다고 전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다.


윤 위원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 장군을 서울현충원에 모실 수 없다는 문재인 정부 국가보훈처의 넋 나간 조치는 당장 취소되어야 마땅하다"며 "백 장군은 6·25전쟁에서 이 나라를 구한 은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서울현충원에 자리가 부족해도 없는 자리를 어떻게든 만들어서라도 모시는 게 나라다운 책무이고 예의이고 품격"이라며 "그런데 이런 국가의 은인을 찾아가 '서울현충원에 안장하더라도 다시 뽑아내는 일이 생길 수 있다'는 폭언을 했다니, 이 정도면 국가보훈처가 아니라 국가망신처"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도 "백 장군을 현충원에 안장 못 하게 하는 것은 대한민국 지키다가 산화한 모든 군인들의 현충원 자격이 없다는 것과 같다"며 "지금 현충원에 잠들어 있는 호국영령들 모두 파묘하자는 주장과 같다. 여권은 '국립묘지법' 개정 추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 역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백 장군님을 위한 자리는 서울 현충원에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며 "백 장군님은 6·25전쟁 영웅으로 자유대한민국을 구한 분이다. '6·25의 이순신'이라고 평가해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권은 친일 행적이 전공으로 용서받을 수 없다며 백 장군을 현충원에 안장해선 안된다고 맞서고 있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페이스북 글에서 "친일파 군인들의 죄상은 일제강점기에 끝난 것이 아니고 한국전쟁 중 양민학살이나 군사독재에 협력한 것도 있기 때문에 전쟁 때 세운 전공만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