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6217 0512020052860406217 08 0801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8471000 1590648490000

"스마트폰으로 부르면 로봇이 우편물 가져다준다"

글자크기

우정사업본부, 자율주행 우편 물류 서비스 기술개발…10월 시범 운행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우편물 배달로봇·집배원 추종로봇

뉴스1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차 (우정사업본부 제공) 2020.05.28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우정사업본부가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기술 등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 도입을 추진해 이르면 10월부터 시범 운용에 들어간다.

우정사업본부는 '자율주행 우편 물류 서비스 기술개발' 착수보고회에서 관련 기술개발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국민편의를 높이고 집배원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시행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 마주치지 않는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등 뉴노멀을 준비하고 미래 물류 서비스를 준비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뉴스1

우편물 배달로봇(왼쪽) 집배원 추종로봇(오른쪽)(우정사업본부 제공) 2020.05.28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편물류의 접수, 구분, 운송, 배달 등 전반에 걸쳐 이용될 Δ자율주행 이 동우체국 Δ우편물 배달로봇 Δ집배원 추종로봇 등 세 부문에서 개발이 이뤄진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자율주행,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된다. 우체국 앱을 통해 등기·택배우편물을 접수·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이동해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우체국 앱을 통해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자율주행 우체국 기술은 포스트큐브 주관으로 스프링클라우드가교통연구원,자동차연구원이 참여해 개발된다.

우편물 배달 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우편물 집하장에서 문 앞까지의 배송서비스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우체국 앱을 통해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트위니가 주관하고 지텍이 참여해 기술개발에 착수하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을 보조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추종로봇이 노동강도를 분담해주기 때문에 집배원은 배달에만 집중하면 돼 근로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주관 수행기관으로는 언맨드솔루션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과학기술원이 참여해 개발에 착수한다.

시범서비스는 10월부터 2021년 말까지 총 21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술개발이 신속히 이뤄지고 조기에 현장에서 실증할 수 있도록 5G 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하고 기술검증 및 적합성 시험 등을 통해 사업화와 해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기술개발이 우편서비스가 변화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신기술이 적용된 물류 자동화와 효율화를 통해 집배원의 업무 부담을 줄고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등 근로환경이 개선될 것이며, 미래우체국의 청사진 마련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seungjun241@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