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6136 0182020052860406136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648296000 1591254503000 related

이언주, 부정선거 논란에 "확실치 않으면 문제 제기도 못하나"

글자크기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이 4·15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28일 "국민은 확실하지 않으면 의혹도 제기할 수 없느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부정선거냐 아니냐를 따지기 전에 오류가 생긴 개연성이 있는 분류기 등 전자개표시스템, 비밀선거원칙에 반하고 법적 문제가 있는 QR코드, 믿을 수 없을 만큼 부실관리가 되고 있는 사전투표, 법적 선거운동 기간 보장을 위반한 사전투표 등이 문제인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현재 불거지고 있는 개표 부정 의혹 제기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는 정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는 물론이고 진지한 문제의식을 갖지 않고 건성건성 응대하고 있는 각 정당이나 정치권을 보자면 그들이 주권자인 국민의 참정권, 선거권을 보장하고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 자체를 얼마나 가볍게 생각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국민들은 지배층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도구에 불과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제는 아예 정당한 문제제기를 하는 국민을 무시하는 걸 넘어서서 탄압을 하고 군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권한을 위임받은 공직자들이 제대로 했는지를 따질 권리가 있고, 진실을 알 권리가 있지 않은가"라며 "국민의 입을 막지 마라! 그들의 문제 제기에 답을 하고 조작이건 부실관리건 이 형편없고 오만한 태도를 사죄하고 문제를 제대로 해결해야 하지 않은가. 자유민주국가인 대한민국의 주권자는 누구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개표기 오류가 찍힌 동영상이 돌아다녀도, 투표용지가 전표처럼 붙어있어도, 투표용지가 빵 상자에 담겨 형편없이 부실 보관되고 있어도, 국민들은 아무 말도 하지 말아야 하는가. 누가 주권자란 말인가"라며 "이 문제는 보수나 진보 같은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문제이자 진실과 거짓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국회나 정부, 사법부는 표를 세는 사람과 찍는 사람 중 누구의 말을 들어야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