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5738 0782020052860405738 01 0101001 6.1.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7747000 1590649223000 related

문정인 "주한미군, 北 비핵화와 교환카드 될 수도"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주한미군의 점진적인 감축을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상 카드로 쓰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문 특보는 27일(현지 시각) 미 싱크탱크 퀸시연구소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 내에 주한미군 감축 여론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중국의 부상과 북한의 계속되는 군사 위협 속에서 한국인 대다수는 한미동맹을 지지하고, 상당수는 주한미군 주둔 지속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특보는 “하지만 (주한미군 감축) 상황이 오면 많은 이들이 주한미군의 점진적 감축과 북한 비핵화 사이에 연계가 있기를 바란다. 다시 말해 주한미군의 점진적 감축이 북한의 신속한 비핵화 이행을 위한 협상 카드의 일종으로 사용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한국인 대다수는 보수든 중도든 중도좌파든 주한미군 계속 주둔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또 미·중 갈등과 관련해 “한국은 미국의 동맹이고 중국과는 전략적 파트너”라며 “확실히 동맹은 전략적 파트너보다 중요하고, 그러므로 우리에게 최우선은 미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구조적으로 중국에 의존한다”며 “우리가 중국과 적대하면 중국은 우리에게 군사 위협을 가할 수 있고, 북한을 지원할 수 있으며,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에 정말로 신냉전이 올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투데이/이꽃들 기자(flowersle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