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4689 0512020052860404689 03 0301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6313000 1590646324000 related

한-이란 무역 재개…50만달러 의약품 내일 첫 수출

글자크기

인도적 물품 무역 재개 후 첫 사례…6월 중 200만불 후속 수출

뉴스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뉴스1 DB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로 중단됐던 한국-이란의 교역이 본격 재개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는 50만달러 상당의 유전병 치료제가 29일 이란으로 항공 운송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6일 인도적 물품이 재개된 이후 대이란 수출 첫 사례다.

앞서 지난해 9월 미국의 이란 중앙은행(CBI)에 대한 제재가 강화되면서 한-이란 교역이 중단됐다. 정부는 이후 한국 시중 은행들에 예치된 CBI 원화 자금을 활용한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을 재개하기 위해 미국·이란과 협의를 계속해왔다.

이를 위해 Δ두 차례의 우리 수출 기업 대상 설명회 Δ주한 이란 대사관 등 외교채널을 통한 이란과의 협의 Δ테헤란 코트라 무역관 등을 통한 이란 수입업체 접촉 Δ정부차원에서 양국 수출입 기업을 서로 연결시켜주는 등의 활동을 적극 전개해 왔다.

29일 첫 수출을 시작으로 대이란 무역 재개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정부는 다음달 중 200만달러 상당의 의약품과 의료기기들을 수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수출 재개를 계기로 향후 교역 품목을 식품·농산물 등으로 확대하기 위한 논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