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3135 0562020052860403135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4243000 1590648858000 related

“동료 직원 집 찾았다가 그만…” 강원도 춘천 소방관 2명 숨져

글자크기

화목보일러에서 유입된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세계일보

28일 오전 강원 춘천시 북산면 추전리의 한 농막 컨테이너에서 홍천소방서 소방관 2명이 숨져 해당 장소가 경찰에 통제되고 있다. 춘천=뉴시스


강원도 춘천의 한 주택에서 소방관 2명이 동료의 부모님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2분쯤 강원 춘천시 북산면 추전리 한 주택에서 소방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주택 인근 간이 황토방에서 홍천소방서 소속 소방위 A(41)씨와 소방장 B(44)씨가 숨진 것을 동료들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와 B씨는 화목보일러에서 유입된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A씨 등을 비롯한 홍천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 8명은 전날 오후 2시쯤 친목 도모를 위해 동료 직원의 부모님 집인 이곳을 찾았다.

자정쯤 A씨와 B씨는 주택 인근에 별도로 지어진 간이 황토방에서 잠을 청했으며, 나머지 6명은 주택에서 잤다. 주택에서 잔 나머지 6명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세계일보

28일 오전 8시 22분쯤 강원 춘천시 북산면 추전리 한 주택에서 화목보일러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사고가 발생, 경찰이 현장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한편 화목보일러는 나무를 여러 조각으로 자르고 쪼개 땔감(화목)으로 만들어 불을 지피는 보일러의 종류로 나무를 태울 때 나는 연기에는 미세분진, 일산화탄소, 탄화수소, 벤조피렌, 이산화질소, 휘발성 유기화합물, 케톤, 알데하이드 등 유해물질이 나온다.

또한 화목보일러는 화재 위험성 때문에 2009년부터 정부에서 지원을 중단했고, 자동화 설비를 갖춘 펠릿 보일러 설치를 권장하고 있는 추세이다. 다만 저렴한 설치비와 연료 값을 이유로 여전히 화목보일러를 고집하는 가구가 많아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