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1821 0092020052860401821 01 01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2618000 1590642652000 related

文대통령 "기대 아주 커", 주호영 "다 가져간다 말 하면…"(종합)

글자크기

文대통령-여야 원내대표와 회동 낮 12시 시작

주호영 "오늘 날씨 좋아"…文대통령 "반짝반짝"

주호영, 文대통령에 "건강 괜찮으시냐" 안부도

주호영 "김태년, 잘해주시면 술술 넘어가기도"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참석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5.28.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로 초청한 양당 원내대표에게 "두 분에게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했다.

이날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常春齋)에서 시작된 오찬 대화는 의제 없이 진행되고 있다. 보통과 달리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의 모두 발언도 생략됐다.

문 대통령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게 "(청와대 방문이) 세 번째인가"라고 물으며 환영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렇다"며 "바른정당 시절에 한 번 (찾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여야 원내대표 초청할 때 한번 오셨다"고 하자 주 원내대표도 "당 대표할 때 대행으로 한 번 더 왔다"고 보탰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오늘 날씨 너무 좋다"고 했고 문 대통령도 "그렇다. 반짝반짝하다"고 화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건강은 괜찮으신가"라고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예"라고 짧게 답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앞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5.28.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의 입술이 부르튼 데 대해 그간의 피로가 누적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대화에 앞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서로 가벼운 농담을 주고받으며 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김 원내대표가 "오늘 대화도 날씨만큼 좋을 것 같다"고 덕담을 건네자 주 원내대표는 "그리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김 원내대표가 잘해 주시면 술술 넘어가고, '다 가져간다' 이런 말 하면…"이라고 운을 떼자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트렸다.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여야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177석의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 만큼, 전체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갖고 와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실제 미래통합당은 전날 민주당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국회를 엎자는 건가"라고 반발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2020.05.28.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서 "빨리 들어가는 게 덜 부담스러우시겠다"고 말한 뒤 두 원내대표와 상춘재 안으로 들어갔다. 상춘재는 경내 전통 한옥 건물로 주요 귀빈을 영접할 때 활용되던 사랑채다.

대화 성격에 맞게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는 노타이 차림으로 만났다.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와의 만남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가 열린 2018년 11월5일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취임 이후로는 네 번째 회동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