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0551 1192020052860400551 04 04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640724000 1590640728000

美 "홍콩, 자치권 못 누려"…특별지위 박탈 수순

글자크기
美 "홍콩, 자치권 못 누려"…특별지위 박탈 수순

[앵커]

중국이 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하자 미국이 중국에 대한 제재를 본격 준비하고 나섰습니다.

미 국무부는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공식 평가했습니다.

그동안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지위를 일정 부분 박탈하는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데요.

최종 결정은 결국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렸다는 분석입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7일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의회에 공식 보고했습니다.

지난해 제정된 미국 '홍콩인권법'은 홍콩의 자치권이 일정 수준에 미달할 경우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도록 했는데, 국무부가 전 단계로 이런 평가를 내린 겁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결정이 기쁘지 않지만 타당한 정책 결정에는 현실 인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홍콩 정책법'에 근거해 1997년 홍콩 주권이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에도 무역과 관세, 투자 등 부문에서 중국 본토와는 다른 특별 지위를 인정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이번 주중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경제 제재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우리는 지금 뭔가 준비하고 있습니다. 매우 흥미로운 일을 보게 될 겁니다. 오늘(26일) 밝힐 수는 없습니다."

국무부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태 차관보는 "비자와 경제 제재 등을 포함한 긴 목록의 대응책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홍콩의 특별지위를 즉각 박탈하기보다는 추이를 지켜보며 대응 수위를 조절할 것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홍콩에 경제적 불이익을 줄 경우 미국 기업을 비롯해 홍콩에서 사업을 하는 130만여개의 글로벌 기업도 타격을 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앞서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일부 유지하면서 홍콩 탄압에 관여한 개인이나 기업, 관리 등을 제재하는 범위의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