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7842 0032020052860397842 07 07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34442000 1590634449000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1년 연기

글자크기

참가 예정국 코로나19 상황도 고려…조직위 인원은 유지

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개최 연기를 발표하는 양승조 충남지사.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와 계룡시는 오는 9월 개최하려던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를 1년 연기한다고 2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엑스포를 개최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또 엑스포 참가 예정국인 유럽·남미 등 20여개국에서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아 해외 군악대와 관람객 등 유치가 어려운 상황도 고려됐다.

주요 초청 대상자인 6·25 참전용사의 참석 또한 불투명하다.

충남도와 엑스포조직위는 행사 연기에 따른 후속 조치를 마련했다.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조직위 인력을 그대로 유지하고, 필요한 예산은 충남도와 계룡시가 함께 충당할 계획이다.

행사 대행업체 계약을 연장하고 현재까지 판매된 예매권은 전액 환불할 방침이다.

후원금은 기탁 기관·단체와 협의해 은행 정기예금으로 적립한 뒤 추후 운영 계획을 만들기로 했다.

연합뉴스

지난해 열린 지상군페스티벌.군문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는 매년 개최해온 계룡군문화축제와 육군 지상군페스티벌을 통합한 행사다.

미래관, 평화관, 세계군문화체험관 등 국방 관련 5개 주제관을 운영하며 육·해·공군의 첨단 무기·장비도 전시될 예정이었다

2016년 국제행사 승인을 받은 뒤 오는 9월 개막을 목표로 4년가량 준비해왔다.

충남도와 조직위는 추후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내년 행사 개최 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동 조직위원장인 양승조 충남지사는 "준비 기간이 1년 길어진 만큼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 수 있도록 더 많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