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8265 0232020052760378265 03 0306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590564534000 1590564551000 related

한국철도·수자원공사도 '지역인재' 뽑는다…충남권 취업문 확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대전 등 충청권 대학생들이 한국철도(코레일)와 수자원공사 등 공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열린 제23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지역인재의무채용 대상 기관 확대 방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현재 지방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한 109개 공공기관에선 지역 대학 출신자들을 뽑는 지역인재 의무채용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충남과 대전은 혁신도시가 없어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국토부는 이를 고려해 지역인재 의무채용 기관을 확대하기 위해 법령을 정비하고 다른 부처들과 신규 대상 기관을 협의해 왔다.


이번에 지역인재 채용 의무가 부여된 21개 공공기관은 과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한 기관 15곳과 수도권에 있었던 기관의 업무를 승계하거나 이관받아 현재 지방에 있는 기관 6곳이다.


대전 충청권에 있는 공공기관이 코레일과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조폐공사,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특허정보원 등 20개에 달한다. 나머지 1곳은 부산에 있는 기술보증기금이다.


또 대전·세종·충남·충북 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범위를 통합하는 내용으로 개정된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이 이날 시행되면서 20개 충청권 공공기관들이 충청권에 있는 대학을 대상으로 의무 채용을 할 수 있게 된다.


다음달 1일 관보 고시 이후 채용공고를 하는 공공기관부터 적용을 받게 된다. 최초 적용 기관은 내달 10일 채용공고를 낼 예정인 한국조폐공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대섭 국토부 혁신도시정책총괄과장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기관 확대를 통해 그간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대전지역 학생들도 혜택을 받는 것은 물론, 더욱 많은지역 청년들이 지방에 정착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