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4609 0252020052760374609 01 01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9268000 1590560626000 related

진중권 "미안하다, 마약탐지견...너를 김어준에 빗대서"

글자크기

"탐지견은 뛰어난 후각으로 우릴 돕지만,

김어준이 맡는 냄새는 사실 제 몸에서 풍기는 냄새"

조선일보

왼쪽부터 동양대 진중권 전 교수, 관세청에서 최근 입양을 공고한 퇴역 마약 탐지견 '이루', 김어준씨./조선일보DB 등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27일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에 배후설을 제기하며 “냄새가 난다”고 발언한 김어준씨를 ‘마약탐지견’에 비유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약탐지견을 모독했다는 비난이 쇄도했다. 비유가 적절치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탐지견은 뛰어난 후각 능력으로 우리를 도와준다”며 “반면, 김어준은 그렇게 후각이 뛰어나지 않고 그가 맡는다는 냄새는 사실 제 몸이 풍기는 냄새”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존재 자체가 음모론이다 보니, 늘 몸에서 음모의 냄새가 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문에 대한 음모론을 제기한 김씨에 대해 “걸어 다니는 음모론”이라며 “그렇게 (음모의) 냄새를 좋아하니, 인천공항 마약 탐지견이나 하면 되겠다”고 했다.

그는 “원래 음모론자들은 발언에 책임지지 않는다”며 “사실이 아니라 상상의 왕국에 거주하는 자들이니 상상력에 죄를 물을 수는 없지 않나. 그저 그 황당한 판타지를 진지하게 믿어주는 바보들이 안 됐다”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