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4398 0562020052760374398 01 01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8939000 1590563186000 related

일부 친문, 도 넘은 댓글…하태경 “文, 이용수 할머니 인격살인 막아야”

글자크기

“이 할머니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 문 대통령, 더 이상 방관 마시길”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일부 친문(親文) 지지자들 사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를 향한 도 넘은 공격이 잇따르자 “문 대통령이 이 할머니를 보호해야 한다”며 청와대의 대응을 촉구했다.

세계일보

대구에서 기자회견 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연합뉴스


하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친문 지지자들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 비리를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를 토착왜구라며 인격살인을 가하고 있다”며 “이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 할머니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 범죄”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이런 반인륜적인 행태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이 이 할머니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은 2018년 초 위안부 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이 할머니 옆자리에 앉아 손을 꼭 잡아주면 위로하기도 했다”며 “지금 이 할머니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당시 문 대통령의 위로가 가짜가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문 대통령과 이 할머니의 인연을 언급했다.

하 의원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 이 한 마디가 제일 필요할 때다. 문 대통령은 이 할머니에 대한 지지자들의 인격살인을 더는 방관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25일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일부 극렬지지층은 관련 기사 댓글란과 소셜미디어(SNS) 등에 ‘노망난 할망구’ ‘대구 뒤통수’ 등 이 할머니를 조롱하는 글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청와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며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통령에 취임한 후 이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갖는 등 임기 1년 반 만에 네 차례나 만나며 각별한 인연을 이어왔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윤미향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한 가운데 그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인연을 강조해온 문 대통령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청와대는 윤 당선인 및 정의연 논란이 불거진 이후 침묵을 이어오고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