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3761 0432020052760373761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557921000 1590564015000

미국 코로나19 사망 10만 명…트럼프 '공감 능력 부족' 도마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에 이르면서 희생자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감능력 부족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이런 태도는 다수의 사망자가 나온 국가적 비극이 벌어질 때마다 함께 슬퍼하고, 국민을 안심시키는 메시지에 주력했던 전임자들과 대조를 이룬다고 AP통신이 지적했습니다.

AP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지금까지 9만 8천9백여 명으로 베트남전쟁과 한국전쟁 사망자 수를 합친 것보다 더 많습니다.

그러나 사망자가 10만 명 선에 다다른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응 실패에 관한 비판을 정치적 공격으로 치부하고 자신의 공을 자랑하는 데에만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외부의 정치적 때리기에도 불구하고, 내가 일을 잘하지 못했다면 150만에서 200만 명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1995년 오클라호마시티 폭탄 테러, 2001년 9·11테러, 2012년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난사 등 국가적 비극 때마다 당시 미 대통령들이 내놨던 위로와 공감의 언어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1995년 오클라호마시티 테러 후 유가족과 만나 "여러분은 많은 것을 잃었지만 모든 것을 잃은 것은 아니고, 미국을 잃은 것도 아니다"라며 "우리가 당신의 곁에 있을 것"이라고 위로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9·11테러 후 뉴욕 소방관들에게 확성기를 통해 "여러분의 목소리가 들린다. 이 건물들을 무너뜨린 자도 곧 우리 모두의 목소리를 들을 것"이라는 단호한 연설을 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SBS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흘 뒤 부시 당시 대통령은 인종증오의 표적이 된 무슬림 미국인들을 찾아 "이슬람교는 평화"라며 이들의 보호를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샌디훅 초등학교 총격 사건 후 짧은 성명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다섯 번 이상 눈물을 훔쳤고, 이틀 뒤 철야기도 자리에서는 "전국 방방곡곡에서 여러분과 함께 울고 있다. 우리는 아이들을 꼭 안아주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SBS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대조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메시지에 대해 앤드루 폴스키 헌터대 정치학 교수는 "그보다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대통령을 본 적이 없다"며 "그는 (공감하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